THE WOMAN - [우먼 동아일보 스타 줌인] 나도 ‘~영’이 되고 싶다…‘그 겨울~’ 오영 vs ‘연애의 온도’ 장영
[우먼 동아일보 스타 줌인] 나도 ‘~영’이 되고 싶다…‘그 겨울~’ 오영 vs ‘연애의 온도’ 장영
기사입력 2013-03-05 11:44:08

‘~빈’이라는 이름의 남자는 괜히 멋져 보인다. 아마도 ‘원빈’, ‘현빈’의 영향이지 싶다. 남자들에게 ‘빈’이 로망이라면, 여자들의 로망은 이제 ‘~영’이 아닐까.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 출연 중인 송혜교의 극중 이름은 ‘오영’. 가짜 오빠로 등장하는 조인성이 “영이야”하고 애타게 부르는 이름이다.

시각장애를 가진 대기업 상속녀로 출연 중인 송혜교는 드라마 속에서 과하지 않으면서도 모던하고 세련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깨끗한 피부에 청순한 메이크업을 더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그녀가 극 중 바르고 나온 립스틱은 방송 후 ‘송혜교 립스틱’으로 포털 사이트 인기 검색어에 올랐고, 제품은 모두 완판 됐을 정도. 방송에 입고 나온 옷이나 착용한 액세서리 역시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게다가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조인성의 사랑까지 받고 있으니, ‘~영’이라는 이름에 대한 괜한 로망이 생겨난다.


스크린에서도 ‘영 앓이’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배우 김민희가 3월 개봉을 앞둔 영화 ‘연애의 온도’에서 ‘장영’이라는 인물을 맡아 오랜만에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 ‘연애의 온도’는 아름답게 포장된 러브스토리가 아닌 현실에서 만날 법한 리얼 연애기를 담아내 화제가 되고 있다. 비밀 사내연애 중인 동희(이민기)와 영(김민희)은 서로에게 욕까지 퍼붓고 헤어지지만 서로가 그리워 눈물 흘린다. 이별 후 상대의 SNS를 염탐하고 분노를 이기지 못해 서로의 물건을 부숴 착불로 보내는 등 찌질한 행동을 이어간다. 하지만 해서는 안 될 일을 하고도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김민희가 맡은 ‘장영’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캐릭터인 동시에 감정을 소모시키는 인물. 아무렇지 않은 척 웃다가도 펑펑 울고, 옛 애인과 죽일 듯이 싸우는 등 연애 앞에 통제불능인 다양한 감정들을 보여준다. 특히 몰입도 100%를 자랑하는 리얼 연애 스토리에 자신도 모르게 ‘영’에게 감정이입하게 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되지 않을지….

모델 출신의 ‘스타일 아이콘’ 김민희는 이번 영화에서 보다 사실적인 묘사를 위해 화장기 없는 얼굴로 등장하고, 굽 없는 신발을 즐겨 신었다. 하지만 평범한 듯 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한 김민희의 스타일링을 엿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같은 모델 출신의 배우 이민기와의 환상적인 호흡도 기대된다.



글·박해나<우먼 동아일보 http://thewoman.donga.com 에디터 phn0905@gmail.com>

[뷰티]오윤아의 글램 핑크 룩
[패션]꽃보다 김혜수 김성령
[뷰티]한고은의 버건디 스모키
[키친]인기~ 투움바파스타
[뷰티]클라라의 루미너스 코랄
[패션]조윤희 심이영 이하늬 러플
[뷰티]손예진의 내추럴 무드 룩
[패션]박민영 유인나 아이비 fur
[키친]표고버섯알리오올리오
Star Style
Trend  


Diva on the canvas!
현아의 골드 브론즈 팁


에디터 추천! 올해
기대되는 수분 크림


불가리안 로즈 워터
A to Z-뷰티 노하우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리뷰
동아일보 회사소개 | 문화스포츠사업 | 신문박물관 | 인촌기념회 | 화정 평화재단 | 신문광고안내 | 구독신청 | 독자서비스 | '동네' 블로그
동아닷컴 회사소개 | 광고 (인터넷, 전광판)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RSS
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donga.com